◎ 2018년 탐험소식
HOME > 연맹소개 > 2018년 탐험소식  
조회 수 258 추천 수 0 댓글 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_MG_5328.jpg

 

오늘 아침 기상 시간은 오전 6시였습니다. 며칠 간 5시에 기상했던 대원들은 1시간이 더 늘어났다는 사소한 소식에 어젯밤 기쁜 마음으로 잠에 들었습니다. 여유 있게 시작된 아침! 대원들은 어제보다 더 가벼워진 몸으로 일어났습니다. 미역국으로 뜨끈하게 속을 달래고 난 후 대원들은 양치를 하고 행군 준비를 했습니다.

 

_MG_5337.jpg

 

오늘은 청룡포 폭포로 향하는 일정이 있었지만 폭염에 시달릴 대원들을 고려해 청룡포 폭포로 향하는 코스는 취소 되었습니다. 뜨거운 햇빛을 피하기 위해 대원들은 백운산 트래킹 코스를 찬찬히 걷기로 했습니다. 폭신한 흙길과 울창한 나무그늘 그리고 이름모를 잡초들이 마치 한 폭의 그림과 같았던 백운산 길을 대원들은 걸었습니다.

 

_MG_5398.jpg

 

좁은 산길을 나란히 줄을 맞춰 걷고 어쩌다 마주하는 오르막길에서 서로의 손을 내미는 대원들의 모습이 백운산의 아름다운 조화를 닮은 듯 했습니다. 맑은 공기를 내뿜던 산 속에서 뜨거운 오전을 보낸 대원들은 점심시간이 다 되어 산을 내려왔습니다.

 

대원들은 산 아래 정자에 모여 앉아 점심으로 준비된 주먹밥을 먹었습니다. 꽤 오래 걸었던 산행으로 조금은 지쳐보였지만 주먹밥을 손에 들고 오물조물 맛있게 먹는 모습이 참 예뻤습니다. 점심을 다 먹은 후 대원들이 기다리고 기다리던 코스! 레프팅을 위해 근처 강가로 향했습니다. 이미 대원들을 기다리고 계신 레프팅 강사님들! 강사님께 간략한 안전교육을 듣고 대원들은 구명조끼와 헬멧을 단단히 착용했습니다.

 

IMG_5510.jpg

 

드디어 고무보트에 탄 대원들은 신나게 노를 저으며 레프팅을 시작했습니다. 옆에 오는 보트에 물장난을 치기도 하고, 급류가 만들어낸 물살을 온몸으로 맞는 모습들이 참 즐거워보였습니다. 그동안 여름 날씨에 길을 걸으며 얻은 더위를 한 번에 날려 보내는 대원들! 강물에 몸을 던지며 ‘이런 차가움 너무 오랜만이다’라고 말하는 대원들에게 조금은 안쓰러운 마음도 들었습니다.

 

IMG_5549.jpg

레프팅 시간이 금세 지나가버리고 대원들은 아쉬운 마음으로 보트에서 내렸습니다. 레프팅장에 있는 세면장에서 시원하게 샤워를 마친 대원들은 버스를 타고 충북 제천에 위치한 숙소로 향했습니다.

 

신나는 레프팅 시간이 끝나고 버스로 이동하느라 배가 고팠을 대원들에게 저녁시간이 찾아왔습니다. 숙영지에 도착하니 벌써 대원들을 기다리고 계신 취사대장님들! 오늘의 메뉴는 스파게티였습니다. 대원들이 평소 먹고 싶어 했던 메뉴가 나오자 역시 대원들은 접시 한 가득 면을 담아 맛있게 먹었습니다. 저녁을 먹고 일지를 쓰고 난 대원들에게는 정말 중요한 저녁 일정만이 남아있었습니다.

 

_MG_5588.jpg

 

‘부모님에게서 온 편지’ 시간! 학부모님들이 대원들에게 보내주신 편지를 모아 대원들에게 전해주는 시간이었습니다. 대장님들은 일지를 쓰고 있는 대원들을 모아 먼저 엄숙한 분위기를 조성했습니다. 대장님은 숙소 거실에 모여 앉은 대원들에게 그동안의 힘든 여정을 되짚어주셨습니다.

 

_MG_5596.jpg

 

대원들은 여정의 반이 흘러가기까지 그동안의 고생했던 그리고 즐거웠던 기억을 되짚어보며 숙연한 자세로 대장님의 말씀을 들었습니다. 그때 대장님께서는 그동안 대원들에게 부모님에게서 온 편지 몇 구절을 읽어주셨습니다. 여기저기서 훌쩍이는 소리가 들려오고 숙소는 어느새 눈물바다로 변했습니다. 일주일 동안 처음 만나는 친구들 사이에서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느라 고생했던 대원들은 부모님의 빈자리를 많이 느꼈을 것입니다. 그런 대원들을 가장 옆에서 지켜봐왔던 대장님들은 진심을 담아 대원들을 위해 준비했던 말들을 하나 둘씩 꺼내주셨습니다.

 

_MG_5590.jpg

 

고사리 같은 손으로 그렁그렁 맺힌 눈물을 닦아내는 대원들... 그동안 얼마나 부모님이 보고 싶었을지... 개인별로 부모님의 편지를 받고 숙소 안에서는 흐느끼는 소리가 퍼져나갔습니다. 대원들을 지켜보던 대장님들은 남몰래 눈물을 훔치기도 했습니다. 부모님의 편지를 모두 읽은 대원들은 이제 부모님께 편지를 쓰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눈물 젖은 편지지에 서툰 솜씨로 그동안 부모님께 하고 싶었던 말을 쓰는 대원들... 자신들을 향한 부모님의 사랑을 깊이 깨달을 수 있는 시간이 되었길 바라는 마음입니다.

 

편지를 모두 쓰고 양치를 한 후 대원들은 잠자리에 들었습니다. 오늘은 모든 대원들이 실내에서 잠자리에 들 수 있는 날입니다. 아늑한 실내에서 오늘 밤 보고 싶었던 부모님을 꿈 속에서라도 만날 수 있길 바라며...

 

이상 일지대장 이희경이었습니다.

 

P.S 안녕하세요 일지대장 이희경입니다. 제 45차 국토대장정 일지를 늘 읽어주시는 학부모님들 정말 감사합니다. 학부모님께서 올려주신 정성스러운 댓글을 확인하는 것이 일지 대장으로서 가장 큰 행복 중 하나입니다. 늦은 밤까지 일지를 기다려주시고 사진 한 장 한 장을 자세히 봐주시는 부모님들을 보며 큰 책임감을 가지고 부족한 솜씨지만 열심히 일지를 쓰고 있습니다. 대원 한 명 한 명의 얼굴이 더 잘 보이는 사진을 게시하려고 노력하지만 모든 대원의 사진을 그렇게 올리지 못해 아쉬운 마음이 큽니다. 앞으로 남은 일정 동안 보다 더 자세히 보다 더 구체적으로 대원들의 소식을 올리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대원들의 앞으로의 모습 기대해주세요!

?
  • 이푸름맘 2018.07.31 02:37
    보기만 해두 시원해 보이네요 멋지구요!
    늦게까지 일지 기다린 보람이 있네요...
    늦은시간, 사진과 글 정리해서 매일 올린다는것
    엄청 피곤한 일임 ㅎㅎ 모두 수고하셨습니당
    너무 감사드려요.모든 대장님들~~~~~
  • 진현아빠 2018.07.31 02:41
    낮에는 힘든 행군에 노는 아이들 돌보시느라 고생하시고,
    이렇게 늦은 밤에는 아이들 부모님들을 위해 조금이라도 빨리 소식을 전해드리려고
    노력하시는 대장님의 노고에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오늘 하루도 정말 수고하셨고, 오시는 길 편안하고 안전한 길 되길 빌겠습니다.
  • 준석 예서맘 2018.07.31 02:43
    모든 대원들의 부모노릇 하시느라 고생하시는 대장님들
    너무 감사드립니다.
    아이들에게 잊지못 할 시간일듯 하네요.
    내일도 화이팅입니다.
  • 도연맘 2018.07.31 03:15
    여러분들의 노고가 글과사진에 충분히베어있네요
    감사드립니다
    오늘아이들에겐. 새로운 경험들이많았네요
    오래간만에 시원함을 느끼는 래프팅과
    가족들과 떨어져있는 귀중한 시간들..
    서로에대한생각속에 여러감정들의 교차
    아직남은 며칠의 여정이있지만
    완주하고난 마지막날이 기다려지는 밤입니다
    모든분들 오늘도수고하셨습니다
  • 혜인맘 2018.07.31 06:07
    하루하루 일정을 보고 그안에서의 아이를 찾고... 그러다가 아이의 모습을 보기라도 하면 미소가 지어지는 순간입니다~~집에서와의 모습과는 다르게 행동하니 대견하기만 하네요~~모든 대장님들 화이팅입니다~~감사합니다^^
  • 명곤이아빠 2018.07.31 08:00
    늘 성심성의껏 올려주시는 일지 잘 보고있습니다. 감사드리고요. 아이들에게 너무나도 소중한 시간이 되고있다고 믿습니다. 어젠 코스도 참 좋았네요. 아이들이 부모님 편지읽는 시간...많이 뭉클하네요.
    남은 일정도 잘 부탁드립니다.
  • 3연대김준석대원맘 2018.07.31 08:02
    우리 아이의 모습을 두눈 크게 뜨고 찾아봤지만 오늘은 보이질않네요.그렇지만 다른 대원들의 표정만 봐도 우리 아이의 모습을 그려볼 수 있었습니다.편지를 읽는 아이들...눈물 흘리는 모습,짠하고 귀엽고 예쁩니다.아이를 보낸 가정에서도 집 떠나 행군중인 대원들도 서로 얼마나 소중한 존재인지 알게 되는 계기가 된듯 합니다.시간이 갈수록 느끼는거지만 우리 아이들 잘 보살펴 주시는 대장님들 정말 머리숙여 감사합니다.일지대장님도,늦은시간 일지 정리해서 올려주시는것에 감사합니다.우리 아이들곁에 부모들이 같이 걷는것처럼 안심되고 웃음도나고 코끝도 찡하고 합니다.
    남은 여정의 반도 화이팅입니다.
    우리 아들 얼굴 빨리 보고싶네요..
  • 2연대 우균맘 2018.07.31 08:44
    벌써 일정의 절반이상 지났다니 감개가 무량합니다.
    지금까지 밤늦게까지 수고하셨어요.
    이후에도 잘 부탁드립니다~~
    항상 일지 잘 읽고 응원하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 4연대우찬맘 2018.07.31 08:46
    매일매일 소중한 일지 잘 보고 있습니다.뒤늦게 쓴 편지가 잘 전달되었는지 궁금하지만, 잘 전달되었으리라 믿고 있어요. 오늘도 심한 폭염이라 걱정은 되지만 남은 날 화이팅하세요!
  • 2연대 윤서아빠 2018.07.31 09:15
    꼼꼼하고 자세한 일지 감사합니다. 괜히 일지대장이 아닌 듯 싶습니다. 수고 많으셨습니다.
  • 현교맘 2018.07.31 09:58
    다양한 프로그램에 감동입니다.
    그동안의 노하우의 결과인 것 같습니다.

    대원들이
    많이 힘들고 부모님도 보고싶고 했을텐데
    편지를 받으며 그동안의 그리움이 한꺼번에
    터졌을것 같네요.

    한 걸음 더 성장했길 기다하며
    오늘도 무사히~ 홧팅!! 입니당~~^^
  • 선화 2018.07.31 11:01
    즐겁고 재미난 래프팅~~~
    무더위에 래프팅 좋지요.
    즐거운 시간 가진것 같아서 좋으네요.
    대장님들 오늘하루도 너무 감사합니다.
  • 이근민맘 2018.07.31 11:14

    일지대장님께서 일지를 올리신 시간을 보니 새벽 2시 30분경이네요.
    모두들 힘든 하루를 보내고 달콤한 휴식에 들어간 시간, 일지대장님께서는 늦게까지 일지를 정리하여 올리시니 얼마나 피곤하실까 하는 걱정과 감사의 마음입니다.
    이제는 일지를 읽으며 하루를 마감하거나 시작하는 것이 저의 일과가 되었습니다.
    어느 베스트셀러보다 더 궁금하고 흥미로운 일지라 몹시 기다려지는 것이 사실이랍니다.
    모든 대장님들께 감사드리고 지금까지 잘 해내고 있는 대원들 모두 끝까지 홧팅하길
    바랍니다.

  • 4연대손민재맘 2018.07.31 11:32
    아이들 소식을 조금이라도 더 전달 해 주시려는 대장님의 노고가 문장 한나하나에 깃들여 있습니다. 너무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라는 말로 다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감사드립니다.
  • 명경맘 2018.07.31 12:41
    모든 대장님들의 노고에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특히 일지대장님 맛깔스런 일지 읽으며 하루를 시작하고 마감하게 되네요~ 깊이 감사드립니당
  • 윤희원대원 2018.07.31 20:30
    아이들보니...먹먹합니다
    감사하고 항상 이렇게 늦은 시간에.고생해주시는 일지 대장님께도 큰 감사를 드립니다.
  • 3연대 정우석맘 2018.07.31 22:00
    집떠나니 힘들고 소중한 가족의 의미를 더 느끼게 되겠죠. 저도 하루하루 더할수록 보고싶어 가슴 한켠이 타들어가는것 같습니다...한층 더 성숙해 오리라 생각되네요. 대장님들과 일지대장님의 애써주시는 마음 모습에 깊이 감사드려요~~^^
  • 장성재 아빠 2018.08.01 13:18
    오늘에서야 그 동안의 탐험일지를 읽었네요. 일지대장님의 노고에 감사합니다.
    글에서 느껴지는 정성에 읽는 시간이 너무 행복 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5 일본문화탐사 [24차일본]2018-08-14 히로시마 이동 스케치 사진 file 탐험연맹 2018.08.15 59
94 일본문화탐사 [24차일본]2018-08-13 오다이바 file 탐험연맹 2018.08.15 46
93 일본문화탐사 [24차일본]2018-08-12 도쿄 file 탐험연맹 2018.08.15 49
92 일본문화탐사 [24차일본]2018-08-11 나라 file 탐험연맹 2018.08.15 37
91 일본문화탐사 [24차일본]2018-08-10 쿄토 1 file 탐험연맹 2018.08.11 68
90 일본문화탐사 [24차일본]2018-08-09 유니버셜스튜디오 file 탐험연맹 2018.08.11 52
89 일본문화탐사 [24차일본]2018-08-08 오사카 1 file 탐험연맹 2018.08.11 51
88 유럽문화탐사 [51차 유럽]0808 마지막 탐사, 바티칸 시국 2 file 탐험연맹 2018.08.10 69
87 유럽문화탐사 [51차 유럽]0807 로마의 휴일, 로마의 휴식 1 file 탐험연맹 2018.08.08 161
86 유럽문화탐사 [51차 유럽]0806 피사, 그리고 네번째 도시 로마로 3 file 탐험연맹 2018.08.08 126
85 유럽문화탐사 [51차 유럽] 0807 피렌체의 뜨거운 하루 2 file 탐험연맹 2018.08.06 177
84 국토대장정 [45차 국토대장정] 0805 짧았던 만남, 그리고 작별 10 file 탐험연맹 2018.08.05 181
83 유럽문화탐사 [51차 유럽]0804 물의 도시 베네치아의 뜨거운 하루 1 file 탐험연맹 2018.08.05 147
82 유럽문화탐사 [51차 유럽]0803 모짜르트의 도시 잘츠부르크 1 file 탐험연맹 2018.08.05 124
81 국토대장정 [45차 국토대장정] 0804 이 밤이 지나면 7 file 탐험연맹 2018.08.05 117
80 국토대장정 [45차 국토대장정] 0803 왕의 숲길을 걷다 11 file 탐험연맹 2018.08.03 249
79 유럽문화탐사 [51차 유럽] 0802 뮌헨에서 오스트리아로 1 file 탐험연맹 2018.08.03 185
78 유럽문화탐사 [51차 유럽] 8월 1일 대원일지(한성우,문지수,김민채) 1 file 탐험연맹 2018.08.03 75
77 국토대장정 [45차 국토대장정] 0802 더위를 날려보낸 가장 완벽한 방법 14 file 탐험연맹 2018.08.03 191
76 유럽문화탐사 [51차 유럽] 일정의 반을 넘어 독일의 퓌센에서 3 file 탐험연맹 2018.08.02 17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