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연맹소개 > 2011년 탐험소식  
우리의 마지막 일정, 로마
가는 길마다 유적지가 보이는 로마는 도시 자체가 지상 최대의 박물관입니다.

우리가 처음 간 곳은 바티칸박물관으로 로마의 더운 열기를 조금이라도 식히기 위해 아침 일찍 서둘러 갔습니다. 바티칸 박물관은 대영박물관. 첫 도시인 파리에서 갔던 루브르 박물관과 유럽 3대 박물관이라 불리고 있습니다. 그 중 바티칸은 종교적인 의미를 부여해 역대 교황들의 개인 소장품과 장식품을 일반에게 전시하면서 박물관으로써의 역할을 시작하였습니다. 꼬불꼬불 좁은 길들과 계단들이 많아 자칫하다간 길을 잃을 수도 있었던 바티칸, 바티칸에서 두 가지 놀란 점이 있었습니다.
첫째는 라파엘로 방에 있는 미켈란젤로의 <천지창조>, 그림으로 그린 커튼조차 실제 커튼이라는 착각을 일으킬 만큼 정말 정교하고 입체적이었습니다. 신이 미켈란젤로의 그림을 보고 조물주를 만들었다 할 정도로 라파엘로 방에 있는 그림을 그리는데 한 달밖에 안 걸렸다는 말이 있습니다.
둘째는 바티칸에 들어갔는데 아니 웬걸, 꼭 한국의 박물관을 방문한 듯한 느낌을 받았습니다. 여기도 한국사람, 저기도 한국사람 ‘너희 어디서 왔니?’ 하며 말을 걸어주시는 아주머니의 질문에  아이들은 각각 사는 동네를 이야기하며 이제 곧 만날 부모님을 생각해봅니다.

그 다음으로 간 곳은 성베드로 성당. 그러나 아쉽게도 탐사를 포기해야만했습니다. 이탈리아의 연속적인 뜨거운 햇볕으로 십분만 서있어도 땀이 흐르던 날, 한 시간 삼십분 이상을 땡볕에서 기다려야 하는 상황 때문에 아이들의 건강상 이유, 성베드로 성이 내부수리중이라 유명한 것들은 볼 수 없다는 등의 이유로 성 베드로 성당 대신 성 베드로 광장을 한 바퀴 돈 뒤 우리는 콜로세움으로 향했습니다.    

로마를 가장 잘 나타내는 콜로세움. 거대한 원형 경기장은 고대 전투사들의 열기가 느껴지는 곳이었습니다. 곧 보수 공사를 시작해 2013년 볼 수 있다하니 우린 미리 콜로세움을 볼 수 있는 행운아가 되었습니다.

로마의 또 다른 명소 스페인광장은 영화 로마의 휴일에서 오드리햅번이 젤라또를 먹으면서 계단을 오르던 장면이 촬영된 곳입니다. 그래서 그런지 스페인 광장을 들리는 사람 모두 젤라또를 사 먹어, 흐른 젤라또로 인해 스페인광장의 137개의 계단은 매우 미끄러웠습니다. 지금은 법으로 금지되어 스페인광장에서 더 이상 젤라또를 볼 수 없습니다^^

우리는 마지막으로 트레비분수에 가서 자유 식사를 했습니다. 트레비 분수 주변으로는 전 세계에서 온 사람들이 휴식과 함께 동전을 던지며 소원 비는 모습으로 늘 붐빕니다.우리 아이들이 가만히 있을 아이가 아니지요!!? 아이들 모두 가지고 있던 동전을 꺼내 호수에 던지며 소원을 빌어봅니다. 우리아이들의 소원을 무엇일까요? 공부잘하는거? 용돈 많이 받는거? 다양한 소원들이 있겠지만 지금 가장 큰 소원은 집에 가 부모님 품에 안기는 것이겠지요?


오늘의 저녁은 자신들이 직접 만든 스파게티! 각 조당 얼마를 지원해주고 그 안에서 자신들이 원하는 스파게티 재료를 사서 직접 요리해 먹는날입니다. 새우를 넣는조부터 치즈를 넣는 아이들까지 한국에 가면 부모님께 해드릴 스파게티를 미리연습해봅니다.

남은 시간엔 34차 유럽탐사배 오목 결승전을 진행하였습니다.
승자는 바로바로바로 윤.주.형!  맛있는 피자 한판과 콜라를 덤으로 상을 받았답니다.

각  조당 저녁을 해 먹고 우리는 다같이 모여 34차 유럽 행사를 마무리 합니다.  
재훈이, 호준이 병훈이. 명훈이 8월 유럽에와 생일을 맞은 친구들의 생일파티를 하고 마지막 피날레를 장식을 이탈리아 노래인 노노레따로 마무리 합니다.

34차 8+1개국 일정이 모두 끝났습니다. 서로 정을 쌓은 지도 18일째가 되는 날.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18일의 일정을 마무리합니다.


우리나라가 아닌 더 큰 세계로 나와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고 색다른 경험을 한 우리들. 멋 훗날 유럽을 생각하면 때론 폭우가 쏟아지는 캠핑에 고생했다. 캠핑장을 뛰놀며 즐거웠다 새로운 경험들을 했다 생각하며 미소 짓게 되는 날을 떠오려봅니다.

49명의 대원,5명의 대장 그리고 무엇보다 아이들 생각에 마음조리고 있으셨던 부모님 모두 수고하셨습니다. 지금 만나러 갑니다! ^^
  • 윤호준 2011.08.25 14:51
    아이들 생일파티가지 챙겨주시고 감사합니다 ^**^
    낼 공항에서 만나자~~~
    아참 담임선생님이 호준이 많이 궁금하다고 문자왔다.
    건강하게 잘 다녀오는 것이 제일 큰 방학숙제란다.
  • 황우솔맘 2011.08.25 15:06
    생일 파티까지 대장님들에 배려에 아이들은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들었겠군요 피자요리는 기대해 보겠습니다 편한여행보다는 조금은 고생이되고 힘들었던 여행이 오래도록 기억에 남더라고요 좋은추억과 예쁜기억들 많이 담아올거라 믿습니다 사랑합니다54명전부를
  • 박준효 2011.08.25 17:13
    감사합니다 그리고 정말 수고많으셨습니다
    덕분에 많은 추억 쌓았을거구요 저 또한 기다림과 인내로 저만의 추억을 간직합니다...감사합니다
  • 황유빈맘 2011.08.25 17:58
    일정들가운데 함게한 모든 대원과 대장님 고생많으셨습니다. 낼 건강한 모습으로 공항에서 뵙길 바랍니다.....
  • 문병훈맘 2011.08.25 19:38
    모두들 안전하고 건강하게 마무리 잘수있어 감사하네요~~우리아들 유럽에서 잊지못할 생일 파티 까지 하고 ...선생님들 감사하고 수고많으셨습니다^^
  • 민서맘 2011.08.25 20:37
    사진 속의 아들은 늘 밝은 모습으로 손가락은 브이를 만들고 있구나. 내일 볼 수 있어 기쁘고 두근거리네 무슨 맛난 음식을 해주나 하고 아빠와 고민하고 있었다.
    대장님과 선생님들 수고하셨어요. 고맙습니다 내일 뵙겠습니다
  • 강철구 2011.08.25 20:58
    함께한 대원들과 대장님들 모두 고생하고 수고많으셨습니다.
    내일 직접 뵙고 인사 드려야 하는데...여긴 너무 멀고 일이 있어 가보지 못하겠네요~~ 너무 감사합니다.
    아들아 내일 볼수 있구나... 광주 터미널에서 기다리마~~~
  • 김성구 2011.08.25 23:03
    총대장님께 다음 날 바로 전화드릴려 했으나,
    모르는 전화는 받지 않는다고, 그리고 로밍비도 있고 해서 ^^
    카톡에 문자 남겼습니다.....

    출발 할 때부터 짐 패킹도 꼼꼼히 도와주시고
    어색하지 않도록 여자 대장님들은 친절히 응대해주시고.
    누룽지. 생일파티등...
    작은 것부터 감동받았습니다~

    대장님들의 헌신과 진심이 우리 아이들 마음 속에
    큰 멘토, 모델링이 되었을 것입니다.
    이것을 저희 아이들도 다음 세대에 이어 갈 수 있는
    '사람'으로 성장하길 기도합니다

    너무 감사하고 또 감사합니다~ ^&^
  • 김주형맘 2011.08.26 00:07
    주형아~드디어 우리 아들 만나는구나. 너무 설레어서 잠이 안 온다. 우리 아들이 없는 동안 아들의 빈자리가 얼마나 크던지... 이 밤만 지나면 볼 수 있다고 생각하니 얼마나 기쁜지 모르겠구나. 사랑하는 우리 기쁨이! 내일 만나자~ 여은이 이수도 오빠 만난다고 얼마나 좋아하는지 몰라.
    대장니~임! 그리고 네분의 선생님!
    너무너무 감사합니다. 그동안 너무 고생 많으셨구요.아이들과 함께해 주신 시간들이 아이들의 가슴속에 진한 감동으로 남아 성장의 귀중한 밑거름이 되었으리라 생각이 됩니다.
    정말 감사드립니다.모두 모두 건강하세요~~~
  • 윤주형 2011.08.26 08:52
    드디어 오늘 오는 구나. 전화 한통 밖에 없었다고 조금 섭섭해 하면서도 그럴 수 밖에 없는 사정이 있으리라 아빠, 누나, 모두 그렇게 생각한다. 어때? 즐거웠니? 일생에 아름다운 추억으로 간직되리라 믿는다. 주형아, 여기는 사무실인데 아침에 니가 오목으로 피자 땄다는 거 보고 우리 직원들에게 자랑했다. 모두 니모습 보고 엄마를 부러워 하는 구나. 축하해, 이탈리아 피자 맛있지? 씬피자의 담백함...기억난다. 조금있다가 보자.
  • 선소정 2011.08.26 11:10
    아이들의 글..... 대장님들께서 올려 놓으신 글을 읽노라니 절로 눈물이 흐르네요. 너무너무 고생하셨구요. 아이들에게 좋은 추억 그리고 좋은 친구들을 만나게 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아들들아 딸들아! 고생 많았고 그리운 엄마 아빠 품으로 어서 오너라. 많이많이 사랑해 줄게. 품을 떠나니 그리운 마음이 더 했구나. 집에 함께 있을 때는 미운 모습만 많이 보였는데 이제 오면 사랑스러운 모습 예쁜모습만 보일것 같아서 기대가 된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사항 상단 카테고리 박스를 활용하세요~! 2012.01.05 4878
256 주말 캠프 2차 성곽종주탐사(숭례문~흥인지문) file 2011.10.26 1731
255 주말 캠프 1차 성곽종주탐사(혜화문~돈의문 ) file 2011.10.12 1693
254 주말 캠프 지리산 둘레길 탐사 1일차 file 2011.10.12 1683
253 주말 캠프 지리산 둘레길 탐사 2일차 file 2011.10.12 1640
252 주말 캠프 지리산 둘레길 탐사 3일차 2011.10.12 1460
251 유럽8개국탐사 [34차문화체험탐사] 4조 소감문 2011.09.10 1786
250 유럽8개국탐사 [34차문화체험탐사] 3조 소감문 2011.09.10 2083
249 유럽8개국탐사 [34차문화체험탐사] 2조 소감문 2011.09.10 2219
248 유럽8개국탐사 [34차문화체험탐사] 1조 소감문 2011.09.10 2157
247 유럽대학탐방 9차명문대학탐방 대원소감문 (ㅅ~ㅊ) 1 2011.08.25 2395
246 유럽대학탐방 9차명문대학탐방 대원소감문(ㄱ~ㅂ) 2011.08.25 2158
» 유럽8개국탐사 [34차유럽]0824_박물관이 살아있다.그리고 다음을 기... 11 file 2011.08.25 2575
244 유럽8개국탐사 [34차유럽]0823_우리모두 피사의 사탑이 되보자. 3 file 2011.08.25 2791
243 유럽8개국탐사 [34차유럽]0822_백년만의 폭염. 뜨거운 피렌체 5 file 2011.08.24 2935
242 유럽8개국탐사 [34차유럽]0821_미션임파서블 베네치아 7 file 2011.08.24 2459
241 유럽8개국탐사 [34차유럽]0820_사랑하는 우리 슬로베니아 3 file 2011.08.24 2446
240 유럽8개국탐사 [34차유럽] 선물이 도착했습니다~♥ 3 2011.08.24 2203
239 유럽대학탐방 20110821_뜨거운 안녕 1 2011.08.23 1699
238 유럽대학탐방 20110820_철학이 숨쉬는 하이델베르그 6 2011.08.21 209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