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8년 탐험소식
HOME > 연맹소개 > 2018년 탐험소식  
조회 수 120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한결 개운한 아침이었습니다. 하루의 휴식으로 재충전을 마친 아이들은 한결 밝은 모습으로 일과를 시작합니다. 호스텔에서 제공하는 간단한 조식을 먹고 히로시마로 가기위해 지하철역으로 향했습니다. 어제 숙소가 있었던 오사카에서 신칸센으로 한시간 반을 달려야 할 거리의 꽤나 먼 도시지만 교과서에서 자주 접한 이름이라 익숙한 곳입니다. 

 

히로시마 역에 도착하자 2월이라고는 믿을 수 없을 만큼 따뜻한 날씨가 아이들을 반겼습니다. 한국에서 챙겨 온 크고 긴 패딩들을 하나 둘 벗어들고 한국에선 본적 없는 지상 전차 트램에 올랐습니다.

 

batch_IMG_7127.JPG

 

batch_IMG_7054.JPG

 

잠시 후, 정말 교과서에서 보던 원폭돔이 눈앞에 나타났습니다. 1945년 제2차 세계대전 당시 미국이 히로시마에 투척했던 리틀보이로 히로시마 폐허가 되고 근방에 유일하게 남아있던 건물을 보존해 둔 것이 바로 이 원폭 돔입니다. 70년도 더 지난 일이지만 당시의 처참한 상황이 느껴지는 듯 했습니다. 

 

batch_IMG_7076.JPG

 

아이들은 원자 폭탄 투하의 피해를 기억하기 위한 기념관에 들렀습니다. 기념관은 대체적으로 원자폭탄의 피해에 대해 상세히 설명 되어있었습니다. 아이들이 궁금해 했던 투하의 전말이나 원인에 대한 이야기는 기념관에서 찾아볼 수 없었지만 대장님께서 자세히 설명해주신 이야기에 궁금증이 모두 풀렸습니다. 

 

batch_IMG_7148.JPG

 

batch_IMG_7142.JPG

 

기념관을 둘러본 아이들은 기념관과 원폭 돔 주변으로 조성된 평화공원을 둘러보았습니다. 평화공원을 방문한 일본인들은 원폭 투하 이후 방사능에 대한 피해로 사망한 어린 소녀를 기리기 위해 세워진 사다코상을 찾습니다. 하지만 아이들은 가장 먼저 한국인 위령비앞에 섰습니다. 원폭 투하 당시 히로시마에는 강제 징집으로 인해 군수공장 등에서 일하고 있던 수만의 한국인들이 살고 있었습니다. 재일동포들에의 세워졌지만 아직까지 일본 정부에 의해 인정받지 못한 한국인 위령비를 보니 마음이 무거워졌습니다. 

 

batch_IMG_7106.JPG

 

아이들은 평화공원을 빠져나오며 환경정화활동을 했습니다. 깨끗하게 정비되어있던 공원이지만 아이들의 손길이 지나고 나니 더욱 깨끗해진 듯 합니다.

 

batch_IMG_7253.JPG

 

batch_IMG_7204.JPG

 

batch_IMG_7249.JPG

 

batch_IMG_7190.JPG

 

히로시마 탐방을 마치고 오늘 숙소가 있는 후쿠오카행 신칸센에 올랐습니다. 이제는 익숙해진 신칸센이 오늘이 마지막입니다. 하카타 역에 도착하자 그간 분실 우려에 대장님께서 맡아주셨던 JR패스를 나누어 주셨습니다. 지난 여행을 함께한 소중한 티켓을 오늘은 아이들이 직접 내고 역을 빠져나갔습니다. 

 

batch_IMG_7317.JPG

 

오늘 숙소는 따뜻한 전기장판이 깔려있는 한인민박입니다. 아이들은 따듯한 숙소가 마음에 드는지 여기저기 자리를 잡고 앉아 하루를 마무리하고 있습니다. 마지막 도시인 후쿠오카에서의 일정이 기대되는 밤입니다.

 

#겨울방학캠프 #봄방학캠프 #청소년일본 #일본문화체험탐사 #일본여행 #청소년일본여행 #도쿄 #오사카 #후쿠오카 #쿄토 #히로시마 #원폭돔 #청소년방학일본 #중학교방학일본 #청소년일본문화 #청소년일본 #도톤보리 #오사카성

?
  • 김연수 2018.02.20 22:46
    왜 제일 큰 애가 제일 앞이에요....?ㅋㄱㅋㄱㅋㄱㅋㄱㅋㄱㅋ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5 유럽문화탐사 [50차 유럽] 바티칸 시국 2 file 탐험연맹 2018.01.05 372
54 유럽문화탐사 [50차 유럽] 0105 걸어서 로마 한바퀴 4 file 탐험연맹 2018.01.07 233
53 유럽문화탐사 [50차 유럽] 0110 새로운 나라 새로운 문화, 자그레브 file 탐험연맹 2018.01.12 219
52 유럽문화탐사 [50차 유럽] 0109 겨울에 더 깊이있는 곳, 플리트비체 file 탐험연맹 2018.01.11 208
51 유럽문화탐사 [50차 유럽] 0114 넓고도 좁은 유럽, 퓌센 파두츠 그리고 루체른 1 file 탐험연맹 2018.01.15 203
50 유럽문화탐사 [50차 유럽] 0111 알프스의 푸른 눈동자, 슬로베니아 file 탐험연맹 2018.01.14 203
49 국토대장정 [44차 국토대장정] 0110 꿈만 같았던 하루 file 탐험연맹 2018.01.10 198
48 유럽문화탐사 [50차 유럽] 0108 마르지 않는 도시, 베네치아 file 탐험연맹 2018.01.10 197
47 유럽문화탐사 [50차 유럽] 0106 피사의 사탑에서 file 탐험연맹 2018.01.09 193
46 국토대장정 [44차 국토대장정] 0107 다져지는 단결력 1 file 탐험연맹 2018.01.07 187
45 유럽문화탐사 [50차 유럽] 0116 비 온 뒤 찬란한 무지개, 스트라스부르 file 탐험연맹 2018.01.18 184
44 국토대장정 [44차 국토대장정] 0104 제주도에서의 새로운 경험 ! file 탐험연맹 2018.01.04 178
43 국토대장정 [44차 국토] 0103 국토종단 2일차 3 file 탐험연맹 2018.01.03 175
42 유럽문화탐사 [50차 유럽] 0129 세상의 끝에 서다, 호카곶 file 탐험연맹 2018.01.30 173
41 유럽문화탐사 [50차 유럽] 0107 낭만의 피렌체 file 탐험연맹 2018.01.10 168
40 일본문화탐사 [제23차 일본] 180212 설레는 오사카 8 file 탐험연맹 2018.02.13 161
39 일본문화탐사 [제23차 일본] 180222 다시 만날 뒷모습 file 탐험연맹 2018.02.22 156
38 국토대장정 [44차 국토대장정] 0109 설운도(雪雲道) file 탐험연맹 2018.01.09 156
37 유럽문화탐사 [50차 유럽] 0122 가우디의 손길따라 메시의 발길따라, 바르셀로나 file 탐험연맹 2018.01.23 148
36 국토대장정 [44차 국토대장정] 0106 기다리던 첫 행군 1 file 탐험연맹 2018.01.06 14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