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연맹소개 > 2012년 탐험소식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보일러가 절절 끓는 문경새재 앞 숙영지에서 아침을 맞이한 우리 대원들은 차가운 아침 공기도 시원하게 맞이하였습니다. 오늘 아침은 미역국! 대원들은 무슨 영문인지 모르고 미역국을 맛있게 먹었습니다. 실은 오늘이 주민우 부대장의 생일 이였답니다. 하지만 아이들은 대장의 생일인지를 몰라 ‘저‘는 생일 축하한다는 말을 한마디도 못 듣고 슬픔에 잠겨 일지를 쓰고 있답니다. ㅜ.ㅜ 네~그렇습니다! 오늘의 일지도 저 주민우 부대장이 쓰고 있습니다. ^^ 다시 한 번 일지로써 우리 대원들의 부모님, 친구들 과 만나게 되니 정말 즐겁습니다. 아침밥을 먹은 대원들은 여느 때와 다름없이 행군준비를 했습니다. 다른 날과 다른 점이 있다면 오늘은 출발 시에 점심에 먹을 주먹밥을 받았다는 것 입니다. 다들 받은 주먹밥을 가방에 넣고 힘찬 행군을 시작했습니다.

한 시간 남짓을 걸어 문경새재의 입구에 위치한 옛길박물관에 우리 대원들은 도착하였습니다. ‘옛길 박물관‘ 우리 대원들이 다녀왔던 많은 박물관중 정말 마음에 와 닫는 곳이었습니다. 옛날의 우리 조상들이 걸어 다녔던 길과 길에 대한 사람의 역사를 간직한 박물관을 보며 우리 대원들은 자신이 걸어온 길과 앞으로 가야할 길에 대해 생각하고 빠져들었습니다. 이곳에서 우리의 여정을 되새김질 하고 또 우리 대원들이 가보지 못한 옛길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IMG_0475.jpg




IMG_0492.jpg



IMG_0567.jpg



박물관에서 나온 뒤 본격적인 문경새재 정복(?) 길에 올랐습니다. 소문이 무성하던 문경새재의 세 관문. 하지만!......... 너무나도 쉽게 정복되어버린 문경새재입니다. 오늘까지 250km 이상을 걸어온 대원들에게 문경새재는 마치 동네 마실 과 다름없었습니다. 관문마다 연대별 사진미션을 수행 하며 달려온 우리 대원들. 중간 중간에 주먹밥과 준비한 물을 먹으며 오는 대원들도 있었고 도착해서 먹으려고 꼭꼭 싸매고 오는 대원들도 있었습니다. 드디어 세 번째 관문에 모두가 당도하였고 그곳에서 단체사진을 찍은 후 드디어!! 경상북도에서 충청북도로 발걸음을 옮겼습니다. 정말 머나먼 경상도길 이였습니다. 대원들은 도경계를 넘으며 환호성을 질렀습니다! 좀 더 경복궁에 가까워진 느낌이 우리 대원들과 대장들에게 힘이 나게 해줍니다.


문경새재를 넘은 후에 채 2시간이 되지 않아 오늘의 숙영지에 도착했습니다. 오늘은 대원들의 부모님, 친구들이 보내주신 편지 전달이 있는 날입니다. 편지에 대해서 듣지 못한 대원들은 갑작스러운 부모님의 편지에 놀라는 듯 하더니 이내 울음을 터트렸습니다. 지금까지 험난한 행군길에서 가족을 그리워하던 그 마음이 편지를 보는 순간 눈물이 되어 뺨을 타고 흘러내렸습니다. 편지를 받으려 뻗는 떨리는 고사리 같은 손과 편지를 바라보는 우리 대원들의 젖은 눈망울이 대장들의 코끝을 시리게 했습니다. 부모님의 편지를 꼬옥 끌어안고 우리 대원들은 눈물을 훔쳤습니다. 가족을 만나고 싶은 간절함, 부모님의 사랑에 대한 그리움이 이곳 수안보 마을을 가득 메웠습니다. 몇 번이나 편지를 곱씹으며 읽고 또 읽은 대원들은 그 사랑과 관심을 보답하기위해 답장을 적기 시작했습니다. 어느 때보다 조용하고 차분한 분위기로 한자 한자 답장을 작성하는 대원들을 바라보며 우리 대장들도 잠시 부모님의 사랑을 떠올렸습니다.

그렇게 부모님에 대한 그리움으로 시간을 채우고 지금 우리 대원들은 저녁식사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머나먼 행군을 견뎌 내준 장하디장한 우리 대원들을 위해, 무사히 충청도 까지 걸어온 우리 대원들을 축하하기 위해 총대장님과 취사대장님께서 특식으로 삼계탕을 준비하고 계십니다, 하지만 대원들은 이 사실을 꿈에도 생각 못하고 있죠. ^^ 저녁을 받는 순간 기쁨에 미소 짓는 대원들의 모습을 상상하니 일지를 쓰는 제 얼굴에서 미소가 끊이질 않습니다. 아이들의 마음이 점점 열리고 도착 날이 가까워지면서 자랑스러운 마음 한편에 아이들과의 헤어짐을 준비해야한다는 쓸쓸함이 묻어나는 만감이 교차하는 밤입니다.


IMG_0830.jpg



IMG_0829.jpg



IMG_0833.jpg



IMG_0822.jpg



IMG_0819.jpg



IMG_0818.jpg



IMG_0817.jpg



끝으로 일지를 보고 계신 여러분에게 대원들의 그리움이, 사랑의 깨달음이 전해졌으면 합니다.

지금 대원들의 사랑은 문경새재를 넘고 충청도를 가로질러 여러분에게 가고 있습니다.

?
  • 이태훈누나 2012.01.16 01:18
    오 이태훈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브이 햇는데 ㅋㅋㅋㅋ 야 많이 해라 나도 많이 벌게..ㅋㅋㅋㅋㅋㅋㅋ^^
  • 이성민누나 2012.01.16 01:19
    ㅋㅋㅋㅋㅋㅋ 이성민 볼살이 더 찐것같구나???어떻하니???
    그리고 너 첫날 입고간 등산복..왜아직도 입고 있냐???안갈아입었냐?????????.......ㅋㅋㅋㅋㅋㅋㅋ울 성민이 경복궁에서 누나가 마싯는거 들고 기다릴게 ♥
  • 채혜림 2012.01.16 01:36
    이쁜딸~~
    오늘은 사진에서 딸의 모습에 안심이 되네
    어제 사진과 단체사진에서는 안보이길래 걱정했었는데....
    아픈데는 없는거지?

    몇일 안남았네
    힘내라~~ 이쁜딸~~~
  • 승호하정맘 2012.01.16 01:38
    문경새재! 엄마아빠와도 갔다왔는데 이번에 또갔다오니 반갑지?!
    저녁에 닭백숙먹었나보네 맛있었겠다! 근데 모둠별로 사진찍은것 같은데 하정이 얼굴이 안보이네 화장실이라도갔나?
    에고~~ 사진에없으니 걱정이되네 그래도 잘지내고있겠지? 며칠안남았다 열심히 걸어와라 경복궁에서 맛있는거 사가지고갈께
  • 김영우 2012.01.16 01:41
    주민우 부대장님~! 늦었지만 생신 축하드립니다^^
    늦은밤까지 애써주심에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다시한번 생신 축하드려요~!!!
    모든 대장님들과 여러분들께 머리숙여 감사드립니다^^
  • 장준혁 2012.01.16 01:44
    주민우 부대장님!!
    생일 넘넘 추카드립니다~~
    대원들을 이끌고 문경새재까지..
    너무나 애쓰시고 감사드립니다^^
  • 김상민 2012.01.16 03:10
    문경새재를 넘었구나 충주로 들어가겠구나 한걸음 한걸음 이
    경복궁을 향하고 있구나 좀더 힘을내고 만날 날이 멀지안았다
    내아들 화이딩
  • 조동욱 2012.01.16 06:49
    주민우 뿌대장님~~~~~~~~~~~감사하셔야해여*^^*
    왜냐하면...생일인걸 우리 친구들이 알았드라믄...아휴...
    생일빵하다가 그만...아휴...(히히힛)
    그치만그치만 생일을 축하드립니다~~~~~~~히힛

    우리 동욱이 더욱 살이 오른듯하네! 볼이 아주~~이뽀(히힛)
    충청도는 할머니 사시는 곳! 알지???
    더욱 신나구 씩씩하게 걸어야해~~~~~~~알찌??
    쬬~~~~~~~~~~~~~~~~~~~옥@@
    사탕사탕해!!!
  • 권용후 2012.01.16 07:11
    드디어 충청도다. 이제 며칠 안남았어. 용후야!
    편지받고 울용후 기분이 어땠을까? 많이 울었겠지?
    아빠는 집에 오면 대원들이랑 대장님들 보고 싶어할 용후를 걱정하고 계신단다. 힘들게 함께한 시간들이라 두고두고 보고싶을거라고.. 이제 울용후 볼날 며칠 안남았다. 너무너무 보고싶어.
    오늘도 힘내고.. 사랑해!!!
    대원들 모두 마지막까지 힘내고..대장님들도 화이팅!!!하세요.
  • 권가현 2012.01.16 08:25
    가현아 오늘은 편지읽는 날인가 보네.
    엄마 아빠 그리고 오빠 항상 가현이를 응원하고 있단다.
    경북궁에서 볼날이 몇일남지 않았구나.
    얼굴이 까맣게 되어서 보게 될거 생각하니 감동으로 다가온단다.
    지금쯤이면 고향 생각 절로 날거야 가족의 소중함 엄마 아빠 오빠도 깊이 새기고 있단다.
    조금만 힘내자.
  • 지현수 2012.01.16 09:07
    늦었지만 주민우 부대장님 생일축하드려요~~
    가슴찡하고 눈물이 핑돌게 하는 생생소식 감사합니다.
    현수야~~
    정말 대단하다..ㅎㅎ
    이제 3일 남았네...
    건강한 모습으로 경복궁에서 만나자...
    사랑해!!


  • 정현우 2012.01.16 09:11
    주민우 부대장님, 하루 늦었지만 생일 축하드립니다~
    많이 많이 행복하시고, 복 많이 받으실거에요~~
  • 정유진 2012.01.16 09:11
    ㅎㅎ 주민우 부대장님의 생일을 추카추카 합니다.~~♬ 삼계탕 참 맛있어 보이네요. 3밤자고 나면 우리 유진이 볼 수 있겠구나. 근육통땜에 걷지 못하고 차로 이동하고 있다고? 그래도 끝까지 해내려는 생각이 가상하구나. 힘내라 화이팅!!!
  • 정현우 2012.01.16 09:14
    현우야, 니 얼굴이 사진에 크게 나와서 자세히 봤어.
    살이 많이 내렸을 줄 알았는데, 여전히 동글동글하고,
    꾀죄죄할 줄 알았는데 그렇지도 않네?
    웃지 않는 건 여전하구?
    오늘도 건승!!
  • 박찬호 2012.01.16 09:16
    주민우 대장님..생일 추카추카해요~~
    대장님들도 대학생들이 많아서 어린나이일텐데도 대원들앞에서 의젓하게 이끌어 주시기 더 대단하네요
    행군중에 생일을 맞아 가족들의 축하도 못받고 아쉬웠겠어요
    친구들과 생일빵할 나이에 이렇게 좋은일에 봉사해 주시니 너무 감사드리고, 경복궁 도착후 멋진 생일 파티 다시 한번 하세요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다시한번 생일 만땅 추카해요~~
  • 이도희 2012.01.16 09:52
    주민우부대장님^^
    당신은사랑받기위해태서난사람♬
    꿈나무들과함께봉사로보낸어제생일을계기로이렇게많은얼굴모르는분들의감사와축하를받으니행복하시죠?앞으로도그대앞에좋은일만있을겁니다.늦었지만생일추카해요!

    문경새재를정복하고한양으로향하는우리의장한작은영웅들!마지막날까지파이팅~♥
  • 고우진 2012.01.16 10:40
    우진아
    맛있는삼계탕먹었니인원은많은데두마리여서모자랐겠다
    얼굴이밝지않아걱정이되는ㅎ구나
    힘들면대장님께말이라도해그럼좀들힘드니까
    아빠는집에오셨구너데리러갈거야
    그때까지몸건강하게행군잘하고
    ^^^너를항상생각하는엄마가
  • 김현모 2012.01.16 13:01
    생일 추카추카해요~~늦었지만 항상 건강하고 복많이 받으세요..
    닭요리를 무지 좋아하는 우리아들 신나겠네..
    먹고 힘내서 행군잘하고 건강한모습으로 경복궁에서 보자..
    사랑해..보고픈아들에게.........
  • 김성진 2012.01.16 14:15
    고기 앞에서 초롱해지는 눈빛
    많이 먹었니
    하루의 수고로움이 백숙의 향기에 담아져
    훗날 멋진 추억이 될것같구나
    뒤로가는 춤 추는 성진 보고파...
  • 지훈,지원 2012.01.16 15:01
    훈, 원 *^^*
    훈이의 공중부양도 멋지고
    원이의 탄탄해진 피부도 멋지고....
    힘든 행군이지만 대장님 배려로 고기도 먹고...

    훈이, 원이를 사랑하고 늘 잘되기를 기도하는 사람이 많다는 걸 가슴속 깊이 느끼기를 바란다.
    훈이 원이가 무슨 생각을 하든 무엇을 하든 절대적으로 너희들을 지지하는 사람들이 니네들 옆 가까이에 있다는 걸 항상 기억하길...
    너희들이 잠시 잊고 있는 그 순간에도 그 사람들은 기도하고 있다는 걸 경험하길 바란다.

    온 세계를 향해 나갈 길을 걷고 있는 훈, 원...자랑스럽다.
  • 추수경 2012.01.16 19:30
    수경아~~~~~~~~~~
    맛있는 삼계탕 먹고 있구나!!!
    열심히 삼계탕 먹느라 사진에 얼굴이 가렸구나!!!
    얼마 남지 않은 경복궁을 향해 열심히 걸어오고 있을 너를 생각하니 대견하고 기쁘다...
    남은 탐험 좋은 경험 하길 바라며 끝까지 도전하여 성공하길 바랄께...수경 화이팅!!!!!!!!!!!
    사랑하는 엄마가...
    수경이를 보고 싶은 맘이 하늘끝 땅끝보다 더 큰거 알쥐~~~~~~2012년1월19일 월요일
  • 김지훈김지원 2012.01.17 01:24
    지훈, 지원 위에 글은 누가 쓰신걸까?^^
    니들 너무 적응이 잘 되서 이제 거기가 꼭 집인것 같구나.
    엄마 아빠의 걱정이 무색할만큼 잘 견디고 즐기고 하는 모습을 보니 이젠 정말 다 큰 것 같다. 이제 며칠 안남았지?
    조금만 더 힘내고 성공해서 만나자. 아빠가 지훈이 지원이에게 선물을 준비했다는데 뭘까?ㅎㅎㅎ
    엄마는 니들을 기다리며 열심히 일하고 ㅛ있어....
    그래서 말인데...집은 못치웠어ㅠㅠ

    지훈아, 지원아 너무 보고싶고 너무 사랑해*^^*하트 뿅뿅~~~
  • 나상우 2012.01.16 20:10
    내일이면 울아들 볼 수 있다는 기대감에 부풀어 있단다.
    상우가 쓴 편이 읽으면서 ㅠㅠ... 그동안 아들이 훌쩍커버린 것 같은데...집에 오면 상우 좋아하는 것 다 해줄께. 낼 만나자. 사랑해
  • 한정우 2012.01.16 20:54
    정우야 오늘알았네 여기에댓글을 쓰면 네가 못보는거니
  • 유경진 2012.01.16 23:45
    오늘도 내 사랑 경진이가 안 보이네. 많이 아프다. 오늘도 행군을 못했구나.
    그나마 차량으로 함께 할 수 있어 다행이고, 감사하다.
    문경세재를 넘어서 충청도 수안보에 도착, 온천의 기회는? :-0
    ㅎㅎ 난민들이 따로 없다. 완전 깜둥이들이네~ 깔끔이가 버티는거 보니 기특하고 그러네? ㅋㅋㅋ
    그래도 오늘은 특식으로 삼계탕을 흡입했을 텐데 얼마나들 해피한 저녁식사 시간이었을까~? 상상이 된다~
    경복궁에서 만날 날이 이제 세 밤 남았네. 지금까지 250km 행군! 100km 남았나?
    마지막까지 화이팅 해보자~ 내사랑 경진~ 사랑해~

    ps 주민우 부대장님~ 늦게나마 생신 추카추카드립니다~
    그리고 오늘 훈훈한 일지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30 국토대장정 2연대 프로필사진입니다. 7 file 2012.07.27 1552
29 국토대장정 2012 국토횡단 5일차 화채파워 22 file 2012.07.27 2109
28 국토대장정 1연대 프로필 사진입니다. 6 file 2012.07.27 1640
27 국토대장정 [한강종주] 1~4연대 부모님께 쓰는 편지 12 2012.07.26 2825
26 국토대장정 [한강종주] 4일차 - 여유로운 오티와 신나는 물놀~이 28 file 2012.07.25 2727
25 국토대장정 [한강종주] 3일차 - 연대별 사진 41 file 2012.07.25 2537
24 국토대장정 [한강종주] 3일차 - 여유로운 발걸음 11 file 2012.07.25 1871
23 국토대장정 [한강종주] 2일차 - 만만치 않은 국토대장정의 첫 행군 39 file 2012.07.24 2573
22 국토대장정 [한강종주] 1일차 - 힘찬 도약의 시작 33 file 2012.07.23 2532
21 국토대장정 2012 하계 한강종주탐사 연대표 1 file 2012.07.22 1893
20 국토대장정 국토종단 18일차 - 우리 ‘작은영웅들’ 해냈구나! 18 file 2012.01.19 1644
19 국토대장정 국토종단 17일차 - 눈물이 흐르는 마지막 밤. 14 file 2012.01.19 1630
18 국토대장정 국토종단 16일차 - 열기구타고 가자! 경기도로! 부모님... 32 file 2012.01.18 1992
17 국토대장정 국토종단 15일차 - 충청도에서 들리는 노랫소리~♥ 28 file 2012.01.17 1645
» 국토대장정 국토종단 14일차 - 부모님의 사랑이 문경새재를 넘어서... 25 file 2012.01.16 1960
15 국토대장정 국토종단 13일차 - 정신 반짝! 냉수마찰!! 25 file 2012.01.15 2402
14 국토대장정 국토종단 12일차 - 부대장일지: 대원들은 성장하고 있다. 22 file 2012.01.14 1915
13 국토대장정 국토종단 11일차 - 얼마 남지 않아도.. 아직은 경복궁... 22 file 2012.01.13 1989
12 국토대장정 국토종단 10일차 - 서로 도와주는 것을 배우는 법. 30 file 2012.01.11 2035
11 국토대장정 국토종단 9일차 - 맛있는 것 먹고 싶어요 간식 please.... 23 file 2012.01.11 197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