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연맹소개 > 2012년 탐험소식  
조회 수 1976 댓글 2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오늘은 피곤했지만 즐거움이 더 큰 날이었습니다. 오늘 있었던 재미난 일로 아이들도 힘들어 어둡던 얼굴에 웃음꽃이 가득해졌던 날이었기 때문입니다. !!!

아침은 출발준비를 서둘렀습니다. 이틀 동안 힘든 일정을 소화하느라 피곤하였는지 아침식사시간에도 졸고 있는 아이들이 있었습니다. 졸면서도 맛있어서 많이 먹는 모습이 안타까워 보였습니다. 바삐 준비를 하고 오늘의 행군을 시작했습니다.


IMG_8673.jpg



오늘은 청도에 입성하여 청도에 있는 석빙고와 청도향교, 청도읍성 유적지, 유호연지와 군자정을 보았습니다. 오랜만에 보는 볼거리에 행군을 잠시 잊고 사진도 많이 찍었습니다. 아이들은 유적지도 관람하면서 행군도 하지 않게 되었고 잠시 유적지에서 쉬면서 짧은 꿀잠을 자며 일석삼조의 시간을 얻었지요 ^^


IMG_8696.jpg



IMG_8695.jpg


IMG_8693.jpg


IMG_8691.jpg



IMG_8690.jpg


IMG_8687.jpg



청도의 볼거리를 보러가는 구간은 시내였기 때문에 국도 길과는 달리 여기저기 먹을 곳과 패스트푸드점도 많았습니다. ㅠ 청도 시내에서 아이들의 얘기 주제는 온통 먹을거리입니다. “라면 먹고 싶다... 라면하면 비빔면이지? 비빔면은 팔또(!)라면이 최곤데..”, “만두하면 찐만두, 군만두, 물만두....” 행군이 힘들지만 맛있는 것이면 힘든 것도 잊는 아이들이 너무 순수해보였습니다 ^^

그리곤 행군을 하고 어느 교회에서 점심을 먹었습니다. 점심도 맛있었지만 가장 좋았던 것은 난방!! 식당 방에 점심을 배불리 밥을 먹고 행사 속의 행사! 마니또 뽑기를 했습니다.!! 아이들은 송경호대장님께서 자신의 이름을 뽑아주시기를 간절히 기도했습니다. 총대장님이 타고 다니시는 차량에 태워주시거나 가방을 빼주실 것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죠 ㅎ

한명 한명 다 뽑은 후에 팔조령에서 시작하는 연대별 OT를 했습니다. 첫 번째 연대별 OT 는 ‘빼빼로를 지켜라’입니다. 오늘 첫 번째 빼빼로가 나눠줬습니다. 이틀에 한 번씩 연대별로 빼빼로 하나씩을 주는데, 행사 마지막 날까지 주어지는 4개의 빼빼로가 다 부서지지 않고 지켜지면 아주아주 큰 선물을 주는 게임이었습니다.!!! 벌써 받는 순간 부서진 연대도 있었습니다.ㅠ 빼배로를 받고 두 번째 연대별 OT 시작! 순서대로 팔조령으로 출발했습니다.  어제는 경남에서 경북으로 도경계를 넘었는데 오늘은 팔조령을 넘어 대구광역시로 입성할 수 있었습니다.

팔조령에서 보이는 산들의 능선은 너무너무 아름다웠습니다. 날씨도 좋아 작지만 마을의 하나하나가 위에서 다 보일 듯 했습니다. 오르막이 끝날 곳에서 쉬는 곳 도착!!! 제가 올라갔을 때는 이미 다른 연대원들은 도착해서 간식을 먹고 있었습니다. 아이들이 하루 중에 가장 기다리고 행복해하는 시간!! ㅎ 대원들에게 부대장님이 “몇 개줄까?”라고 물어보셨는데 딱 대원들 숫자만 말한 연대의 대장님들 몇몇은 간식을 받지 못했습니다 ㅠ 이런이런... 연대장님을 챙겼어야 했는데요...ㅠ

오늘의 숙영지까지의 도착은 빨랐습니다! 듣던 중 반가운 이야기!!!!!! 여기서 아이들은 머리를 감고 깨끗이 씻을 수 있었지요. 말끔해진 모습으로 저녁을 먹었습니다. 저녁은 고기고기!
아이들이 너무 맛있어했습니다. 추운 날씨였지만 맛있는 저녁에 마음이 따뜻해졌습니다.


IMG_8710.jpg


IMG_8596.jpg

지금은 옥분리 마을회관입니다. 찬 몸을 녹이며 잠들 것입니다.
이제 내일부터 추워진다고 합니다. 추운 날씨에 행군을 하고 부모님의 편지를 기다릴 우리 아이들을 위해서 ‘아들아 딸들아’에 편지를 써주세요~ 13일이 마감일입니다~!!!

?
  • 선우영현 2012.01.11 06:45
    아, 며칠간 찾아헤매던 아들의 사진..
    드디어 아들이 확실한 사진을 만났네요.

    잠 못 자고 시간내어 올려주셨을 탐사소식 감사드립니다.
  • 권용후 2012.01.11 08:39
    울 권용후
    얼굴에 "나 힘들어요"하고 써 있어서 마음이 짠하다.
    어제 오늘은 울용후 편지 올라오기를 눈이 빠지게 기다리고 기다리고... 편지도 잘 받았어.매 순간마다 많은 생각을 하고 잘 이겨내 주어서 고맙다. 엄마도 시간이 너무너무 느리게 가는거 같아.울용후 많이많이 보고싶다.싸랑해!!!
    오늘 하루도 열심히(?) 걷고 또 걷고... 감기 걸리지말고 (오늘부터 많이 춥다는데..) 힘내라!!!!!화이팅!!!!!!
  • 조동욱 2012.01.11 09:05
    역시 오늘두 엄마는 우리 동욱이가 젤루 먼저 눈에 들어오구~~~
    역시 오늘두 의젓한 모습이구~~~
    역시 오늘두 엄마는 동욱이의 얼굴을 보구 하루를 시작해본다~~~
    쬬~~~~~~~~~옥! 알지?? 다음~~~사탕해~~~히힛
  • 박진우맘 2012.01.11 09:17
    아들~~ 만이 힘들어 보이네 엄마가 많이 원망스럽지 아들 이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엄마아들 아빠와엄마가 자영업을 하니깐시간이 없어 여행다운 여행한번 간적이 없어지 엄마는..............항상 미안했단다.이번 기회에 만으것을보고 힘들겠지만 즐기렴 내가 힘들다고 생각하면 더욱더 힘들어지고 재미있다고 생각하면 안힘들거야..우리아들 벌써 대구까지 왔네.조금만더 힘네고^^ 집으로올날이 가까워지네 ㅎㅎㅎ 무지무지 보고싶다 자랑스런 우리아들 오늘도 파이~~~~팅
  • 채혜림 2012.01.11 09:19
    이쁜딸~~!!
    힘든 모습이 쬐끔 보일라 카지만
    시간이 가면서 여유를 찾은듯 하네

    아빠는 그런 너의 모습이
    무척이나 자랑스럽다

    힘내고 날씨가 많이 춥다니 몸건강 하거라
    사랑해~~!! 이쁜딸
  • 이도희희 2012.01.11 09:29
    이렇게일기예보에민감했던적이언니종단에이어두번째다.광주는눈발이시작되었는데일기예보에선오늘
  • 권정범 2012.01.11 09:45
    정범아! 엄마다! 너 대장되었구나. 모자도 틀리고, 손에 야광막대기도 들고 넘 멋지구나. 그래 대원들을 위해 챙겨주고 작은 수고를 아끼지 말고 하거라. 아직은 살만한것 같구나. 좋아 보인다.
    혈기왕성한 울 정범이 배가 많이 고프겠구나. 이제 집에 오면
    편식안하고 뭐든 잘 먹겠지? 오늘 편지 쓸께!!! 모두들 홧팅!
  • 김현모 2012.01.11 09:51
    의젓해 보여 아들에게 기대고 싶네.
    항상 심부름도 잘해주고 다리도 잘주물려 주던아들..
    너의 빈자리가 이렇게 커구나.
    너무 보고 싶고..항상 안아주던 아들..엄마가 꼬옥 안아줄께..
    그렇고 보니 엄마가 아들에게 받은 사랑이 훨씬 많을것같구나..
    아들..힘내고..항상 함께 있다는것 잊지말고..
    그립고 넘 보고 싶다..
    사랑해..멋진아들..화이팅...






  • 이도희 2012.01.11 09:52
    이렇게일기예보에민감했던적이?
    언니국토중단에이어두번째!
    광주는눈발이시작되었는데
    일기예보에선오늘내일맑다하고~
    몸으로느끼기엔추운게분명한데서울방송에선한파주의보가내렸다하고한다.추워도걸을만큼추울거야.
    엄마경험으론
    이세상모든어려움은
    우리가이겨낼수있는만큼극복해낼수있는만큼인경우가많았어.

    뚜벅뚝벅두리번두리번~
    우리이삐~♥
    오늘도힘내서걸어보자^^
  • 지현수 2012.01.11 10:12
    현수야 많이 힘들지...
    엄마 마음이 아프네...
    그래도 씩씩하게 참고 견뎌보자...
    마음은 엄마가 함께 하는거 알지...
    사랑한다 현수야...
    오늘도 힘차게 걸어보자!!
  • 김영우 2012.01.11 10:30
    표정이 썩 괜찮은 것 같아 맘이 편하다~ 미소만 살짝 더하면 딱인데... 대견하고 자랑스럽구나~!!! 사랑해~ 너무 보고싶다
  • 승호하정맘 2012.01.11 10:55
    오늘은 우리하정이 표정이 좀밝네
    근데 제발 옷좀 여미고 다니면 안될까 - -; 감기걸리까 걱정된다
    우리승호도 잘지내고있지
    힘들어도 화이팅하고
    엄마가 너희들 걸음걸음 가벼워지라고 매일 기도할께
    사랑한다!! 우리아들딸
  • 신종민 2012.01.11 11:19
    민아 사진에서 보니까 장갑을 안 꼈던데.... 혹시 장갑 잃어 버렸니 ... 앞으로 몇일간 춥다고 하는데 걱정이 된다. 혹시 손시려우면 대장님께 장갑 빌려 달라고 해라... 아니면 대장님께 사달라고 해라 아빠가 탐험연맹에 장갑 구입 비용은 송금 할 테니까!
  • 문진영 2012.01.11 14:14
    우리진영이 국토대장전에 참가한지 벌써 9일째구나
    네가 행군해서 한걸음 한걸음 내 디디면서 지나온 날들을 또 지낼 날들을 계획있게 생각하면서 걷길 바란다. 엄마,아빠,수영이도 진영이가 무사히 오길 바라고 오면 진영이 좋아하는 통닭도 먹자꾸나
    사진에 네 모습이 태어나서 처음하는 행군이어서 힘든 모습이 보여 안쓰럽긴하지만 한편으론 많이 대견하구나
    서울은 수요일부터 갑자기 추워졌는데 건강주의하고 무사히 오길 손꼽아 기다릴께 장하다 우리 진영이
  • 장준혁 2012.01.11 15:31
    준혁아~ 이모가 준혁이 사진 겨우 찾았다
    많이 추운가봐~ 마스크하고 사진 찍어서
    현수랑 준혁이 사진찾느라 시간이 걸렸어.
    오늘 이모도 현수 학원 보내고 운동하고 왔는데,
    무지 춥더라구
    아프지 않고 힘들겠지만, 오늘 하루 잘 완주하기를
    이모는 응원하고 있을께^^
  • 정현우 2012.01.11 16:05
    현우야, 오늘도 안녕! 지금 한참 걷고 있겠구나. 와, 벌써 청도까지 가다니 현우의 두 다리, 두 발에 짝짝짝!! 정말 튼튼한 다리와 발에 감사한다! 그리고 씩씩한 현우 정신과 마음에도 짝짝짝!! 엄마도 지도 놓고 손가락으로 너를 따라 가고 있어. 자, 오늘도 힘내자~ 엄마도 함께 걷는 마음으로~~ 아자아자!!
  • 조용준 2012.01.11 17:23
    용준아, 누나랑 할머니야.
    날씨도 추운데 고생이 많지?
    매일 집에서 늦게 일어나다가 아침에 시간 맞춰서 일찍 일어나려니 힘들지. 힘들겠지, 그래. ㅋㅋㅋㅋㅋ
    누나가 보낸 편지는 읽었나 모르겠네. ㅋㅋㅋ
    이제 반쯤 했으니 지금까지 한만큼만 열심히 하렴.
    밥 잘 먹고, 건강한 모습으로 다음 주에 보자. 힘내, 빠빠.
  • 김현모 2012.01.11 17:49
    현모야~~동화이모당!
    벌써 현모가 집을 떠나 긴 여행을 시작한지 10일이
    되었다니 넘 빠르다고 느껴진다~~
    가끔 소식을 듣는 이모와는 달리 현모 엄마, 아빤 매시간 시간
    현모 생각으로 더딘 시간을 이기고 계실꺼야~~
    다른 아이들과는 또다른 체험을 하고 있는 현모에게
    항상 이모가 응원하고 있다는걸 알아줘(동화, 윤서도 함께)
    소중한 시간들을 현모만의 멋진 추억으로 가득 채워 오길
    이모도 기대할께~~화 이 팅
  • 이도희 2012.01.11 18:33
    우와~ 도희 짱이다!!!! 도희는 언제나 활력 넘치니까!! 우리나라 한바퀴도는거 쯤이야 식은 죽먹기인거야??ㅎㅎ화이팅~♡
    난 누구게?? 알면 진짜 너랑 나랑 인연인건데...모르겠디??ㅠㅠ
    나는 이슬이야~ 이띄고 슬말고 김이슬!!! 도희야 몸 챙기구 건강하게 화이팅!! 몸 다치면 안대 ㅠㅠ
  • 한정우 2012.01.11 20:28
    고모다 ! 오늘은 엄마가 바쁘신가보다 댓글이없네... 얼굴이 우거지상이구나 ! (우거지는 국끊여먹어야지) 네가 지금까지의 생활이 너무 편했다는것이 실감이나지 아빠는 아침뿌터 저녁까지 매일매일을 힘겹고 바쁘게 생활하신단다. 그래도 그만둘 수 없는것이 현실이 고.. 정우가 그 고마움 조금만 생각한다면 지난번 보내온 문자는 보내지말자 ! 모두가 네가 더 지혜롭고 야무진 사람이 돼기를 바라는마음에 잘 견디길 바라는데... 기운내고 추운날씨에 잘 하리라 믿는다 " 여호와께서는 누구나가 공통적으로 견딜 수 있을만큼의 시련만 주신다" 고 하셨어 죽을것 같다고 했는데 그 어려운 상황에서 도 마지막까지 완주하는 네 모습을 상상하며 이왕이면 즐겁지 않더라도 즐겁다고 생각하며 상황을 즐겨라 그러면 정말 잼있어진단다 ...어째튼 힘내라 화이팅!! *^^*
  • 이태경 2012.01.12 10:51
    울 아들 인상 쫌 썼는데...
    허긴 지금쯤이면 웃음이란 단어도 가물가물할 시점이긴 하다
    그래도 샤워도 하고, 고기 반찬까지 먹었다니
    엄청 화려한 마무리였구나.
    수고많았어
    사랑한데이~
  • 추수경 2012.01.12 21:25
    수경아~~사진속의 수경이 얼굴이 야윈것 같아 보이네...
    많이 힘들어 하는 듯한 표정인데 괜찮은 거니???
    매일 수경이 얼굴을 보며 오늘은 웃는 얼굴을 볼 수 있기를
    기대해 보는데 오늘도 역시나~~~
    수경이가 이글을 읽을 수 있다면 미션을 주고 싶구나...
    수경아 사진 찍을 때 "김치" "치즈" "스마일" 아무거나....
    오늘 하루도 고생 많았구.... 어제 글을 남기지 못해 조금 이따가 또 들어갈께....
  • 지훈,지원 2012.01.13 13:16
    훈아,원아
    승재는 매일매일 형아들 어디까지 갔을까?...언제와?...하고 물어본다
    좋은 경치구경에... 힘든뒤 먹은 꿀맛같았을 고기맛에...훌륭한 방학을 보내고 있는것 같아 또 부럽다
    키도 훌쩍 크겠지만 마음도 그만큼 자랐으리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마지막까지 아자아자 화이링~~~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30 국토대장정 2연대 프로필사진입니다. 7 file 2012.07.27 1552
29 국토대장정 2012 국토횡단 5일차 화채파워 22 file 2012.07.27 2109
28 국토대장정 1연대 프로필 사진입니다. 6 file 2012.07.27 1640
27 국토대장정 [한강종주] 1~4연대 부모님께 쓰는 편지 12 2012.07.26 2826
26 국토대장정 [한강종주] 4일차 - 여유로운 오티와 신나는 물놀~이 28 file 2012.07.25 2727
25 국토대장정 [한강종주] 3일차 - 연대별 사진 41 file 2012.07.25 2537
24 국토대장정 [한강종주] 3일차 - 여유로운 발걸음 11 file 2012.07.25 1871
23 국토대장정 [한강종주] 2일차 - 만만치 않은 국토대장정의 첫 행군 39 file 2012.07.24 2573
22 국토대장정 [한강종주] 1일차 - 힘찬 도약의 시작 33 file 2012.07.23 2532
21 국토대장정 2012 하계 한강종주탐사 연대표 1 file 2012.07.22 1893
20 국토대장정 국토종단 18일차 - 우리 ‘작은영웅들’ 해냈구나! 18 file 2012.01.19 1644
19 국토대장정 국토종단 17일차 - 눈물이 흐르는 마지막 밤. 14 file 2012.01.19 1630
18 국토대장정 국토종단 16일차 - 열기구타고 가자! 경기도로! 부모님... 32 file 2012.01.18 1992
17 국토대장정 국토종단 15일차 - 충청도에서 들리는 노랫소리~♥ 28 file 2012.01.17 1645
16 국토대장정 국토종단 14일차 - 부모님의 사랑이 문경새재를 넘어서... 25 file 2012.01.16 1960
15 국토대장정 국토종단 13일차 - 정신 반짝! 냉수마찰!! 25 file 2012.01.15 2402
14 국토대장정 국토종단 12일차 - 부대장일지: 대원들은 성장하고 있다. 22 file 2012.01.14 1915
13 국토대장정 국토종단 11일차 - 얼마 남지 않아도.. 아직은 경복궁... 22 file 2012.01.13 1989
12 국토대장정 국토종단 10일차 - 서로 도와주는 것을 배우는 법. 30 file 2012.01.11 2036
» 국토대장정 국토종단 9일차 - 맛있는 것 먹고 싶어요 간식 please.... 23 file 2012.01.11 197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