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연맹소개 > 자유게시판  

주!



안녕 얘들아. 상원대장님이야.


집에 잘 돌아가서 맛있는 거 먹었지? 간만에 집에서 먹는 한식은 어떤 맛이었어?


대장님도 집에 잘 가서 오랜만에 어머니가 해주신 밥 먹으니 맛있더라ㅋㅋㅋ




길다면 길고 짧다면 짧았던 20일이 금방 지나가버렸어. 


처음 파리 도착해서 암스테르담까지는 언제 20일이 다 지나갈 지 막막하고 사고가 나진 않을까 불안했는데.


그 다음부턴 뭔가 정신없이 지나갔던 것 같아.




그렇다고 너희랑 보냈던 하루하루가 의미없이 지나갔던 건 아니야.


너희랑 먹었던 밥들, 보았던 문화재들, 했던 이야기들 모두 나에겐 소중한, 그리고 잊지 못할 추억이 되었어.


물론 너희때문에 속상했던 일도, 내가 너희를 속상하게 했던 일도 있었지만 그것도 그것대로 나에겐 성장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던 것 같아. 


그렇기 때문에 너희랑 보냈던 시간 순간순간 모두 나에겐 큰 의미가 된 것 같아 너희들에게 고마워.




비록 19박20일은 끝났지만 제 48차유럽체험탐사는 아직 끝나지 않았어.


탐사는 탐사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앞으로 살아가는 동안 너희가 의미를 계속해서 부여해야 할 것이라고 생각해.


너희가 20일간 집을 떠나 유럽에 와서 무엇을 얻었는 지, 어떤 사람을 만났는 지 등등...


너희가 의미를 부여해주어야 너희들에게 영원히 의미있는 일로 남는거라고 대장님은 생각해.


꼭 혼자 사색에 빠져 이번 여행을 돌아보는 시간을 갖길 바란다.




이번 여행에서 아쉬웠던 점들은 대학생이 된 너희들의 다음 여행의 방향을 제시해줄거야.


너희들이 밤마다 열심히 썼던 일지는 영원히 간직하게 될 추억이 될거야.


너희들이 이번에 만났던, 전국 각지에서 온, 좋은 친구들은 너희들의 평생의 소중한 친구가 될거야.


이번 프로그램에서 얻은, 혹은 얻지 못한 모든 것들이 너희에게 의미있는 일이니 하나도 놓치지 말고 평생 가져가길 바래.




어쩌다보니 공항에서 모두와 인사도 제대로 못하고 헤어진 것 같아 아쉽긴 하지만...


우리의 인연이 여기서 끝은 아니잖아?


꼭 다시 만날 날을 기다릴게!


얼마 남지 않은 방학 잘 보내고 학교로 잘 돌아가길 바란다!




안녕!!!




잔소리꾼 상원대장님이

  • 김윤구 2017.01.24 21:04
    잘생긴 상원대장님! 그동안 잘 지도해주시고 문화재에서 설명 잘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일지에서 선생님께서 설명해주신거 많이 안써서 죄송하구요...
    공항에서 인사 너무 짧게 드려서 죄송했습니다
    대장님 대학교 후배가 될수있도록 노력해보겠습니다 ㅋㅋㅋ
  • 상원대장님 2017.01.25 01:57
    윤구야~~

    나도 너무 금방 헤어진 것 같아 아쉬웠어ㅎㅎㅎ

    또 보자!! 공부도 열심히 하구!!
  • 박지우 2017.01.24 22:43
    상원대장님, 저는 처음으로 유럽여행을 갔어요. '내가 유럽에 잘 적응을 할 수 있을까?', '과연 내가 유럽에 대해 많이 알고 갈 수 있을까?'라는 생각을 많이 하였어요. 그러나 대장님께서 유럽에 적응을 잘 할수 있게 해 주셨고, 설명을 잘 해 주셔서 너무 감사해요. 처음에 20일 동안 유럽 여행을 간다고 하였을 떄 너무 일정이 길다고 생각을 하였어요. 그러나 저는 유럽에 4일 정도 있었던 것 같아요. 언니들, 오빠들, 대장님들 다 너무너무 보고 싶어요. 정말 우리모두 다시 만날 수 있겠죠? 다시 만날 날을 기다릴께요~
    이제 한국에 오니 학원가기에 바쁘겠죠. 유럽에 있었던 시간이 너무 소중하였던 것 같아요. 조금 더 대장님들의 설명을 잘 들었으면, 언니들과 오빠들과 더 친해지면 좋겠다는 생각을 항상 해요. 절대로 언니, 오빠, 대장님들을 잊을 수 없을 거예요. 다음에 꼭 다시 만나요~
  • 상원대장님 2017.01.25 01:58
    지우야! 집에 잘 갔구나!!ㅋㅋ

    대장님은 벌써 지우 보고싶다ㅜㅠ

    아 쌤~~ 하는 목소리도 그립구..

    꼭 다시 만나자! 몸 건강하고 아프지 말구!!
  • 박지우 2017.01.25 05:34
    선생님 시차 적응이 안 되어 계속 잠이 안 와요. 세벽 2시에 잠이 들어 세벽 4시 30분 쯤에 일어났어요. 잘려고 침대에 누웠는데 잠이 안와서 계속 뒤척뒤척 거리다 잠이 안와 선생님 생각이 나서 글을 적어요. 학원 가기 싫고 언니, 오빠, 대장님들은 보고 싶어요. 다시 20일 전으로 돌아가고 싶어요. 유럽에서 있던 시간이 너무 소중하였는데 유럽에 있는 동안 저는 그 소중함을 잘 몰랐어요. 모두 보고 싶어요. 휴대폰이 다시 되면 연락 꼭 드릴께요~
  • 박지우 2017.01.25 06:01
    저는 계속 '한국 청소년 탐험 연맹' 사이트에 들어가서 혹시 언니, 오빠, 대장님들 소식 없을까 찾아봐요. 저만 언니, 오빠, 대장님들 이렇게 많이 보고 싶은것은 아니지요? 저 잠깐 언니, 오빠, 대장님들과 정이 너무 많이 들어서 후회를 하였어요. 너무 너무 보고 싶은데 저는 멀리 부산에 있어서 자주 볼 수 없어서 속상해요. 그래서 서울에 살고 싶다는 생각도 하였어요. 학교 친구들 보다 친해진 것은 아닌지 생각도 들어요. 만약 제가 서울에 산다면 더 자주 만날 수 있겠지요? 부산의 자부심이 강하였는데 이제 그렇지 못 하겠어요. 서울, 울산, 강원도, 경기도 등 다른 지역에 사는 언니, 오빠, 대장님들이 너무너무 좋거든요. 저의 첫 유럽 여행 언니, 오빠, 대장님들 덕분에 정말 행복하였던 것 같아요. 다시 만나기 전 까지는 사진을 보며 살아야 겠죠. 꼭 다시 만나요.
  • 상원대장님 2017.01.25 18:48

    응응 대장님도 지우덕분에 너무너무 좋았고 보고싶어ㅠㅠ 간다~챠~ 하는것도 좋고 았 쌤~~ 하는것도 좋고...
    같이 있을 땐 몰랐는데 재잘재잘거리는 너희 목소리가 없으니가 참 허전하네ㅠ

    꼭 다시 만나자!!


    p.s 핸드폰 다시 사면 번호부터 남기기!

  • 서예원 2017.01.25 18:13
    쌤 보고싶어요ㅜㅜㅜ 한국와서 하루종일 잤어요 시차적응 잘 못해서 음식은 먹고싶었던거 다 먹고 하고싶었던거 다 하는 중이에요. 한국 오니까 유럽 다시 가고 싶어요 지우는 핸드폰 잃어버려서 연락을 못해서 속상하네요 사랑해요♥
  • 상원대장님 2017.01.25 18:50
    ㅎㅎㅎㅎ곱창도 먹었어?! 대장님은 아직 곱창은 못먹었어ㅠㅠㅠ 오늘 저녁에 먹자고 해보려구+_+ 유럽에 있을 땐 한국이 많이 그리웠는데 지금은 유럽이 너무너무 그립다ㅠㅠ 보고싶어 예원아 그리고 다른 애들도!!
  • 박현중 2017.01.27 02:28
    대장님 사랑합니다
  • 상원 2017.01.27 11:13
    싸랑한다
  • 박지우 2017.02.05 00:09
    뭐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17 열기구 자격시험일정공지 탐험연맹 2016.12.21 245
6491 너무 귀여웠던 49차 유럽 대원들에게♥️ 신윤지 2017.08.18 98
6490 너무나도 수고한 43차 국토대장정 대원들에게 6 고경욱 2017.08.04 143
6489 ◀▶국토대장정의 얼굴 사진대장 여진우 편지◀▶ 24 사진대장여진우 2017.08.04 152
6488 취사대장 백 (제발 읽어주세연) 30 박해주 2017.08.04 157
6487 끝났다 쉬어라 18 지원대장이정범 2017.08.04 108
6486 [부대장님이 말하는데 어딜보느냐] 전체 주! 19 염태환 2017.08.04 123
6485 43차 국토대장정 아이들아 이 편지는.. 27 호오미이 2017.08.04 78
6484 ※※의료대장님이 43차 국토대장정 친구들에게 ※※ 19 운선 2017.08.04 43
6483 43차국토대장정대원들아 꼭보렴! (3연대장인... 19 3연대장김지훈 2017.08.04 49
6482 ♥♥♥♥♥43차 국토대장정 대원들~~♥♥♥♥♥♥♥♥ 26 file 권수려2연대장 2017.08.04 50
6481 ★★★★43차 국토대장정 친구들은 모두 보거라★★★★ 16 1연대장안준혁 2017.08.04 46
6480 [강원국제비엔날레 2018] "평화 프로젝트 15... file 강원국제비엔날레2018 2017.07.18 35
6479 레고로 만드는 한양도성, 무료로 배워요! 탐험연맹 2017.06.27 62
» 48차 유럽체험탐사 대원들에게 12 잘생긴상원대장님 2017.01.24 365
6477 48차유럽 아이들에게 14 박다인대장 2017.01.24 211
6476 42차 국토 대장정 대원들에게 영상대장 임재현 2017.01.15 119
6475 배연훈 대장님이 11명의 대원들에게 장비대장 배연훈 2017.01.15 65
6474 42차 국토대장정의 작은 영웅들아 지현대장(일지) 2017.01.15 61
6473 부대장이다 박복근 2017.01.15 53
6472 보고싶은 42차 영남대로 국토종단 아이들에게! 의료대장 박지현 2017.01.15 5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25 Next
/ 325